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질랜드 에바다교회




무제1

/시부의 노래55

/ 문화산책125





/ 소몽 임 영수





반쪽이된 내 그림자여 이제사

그리운 그대에게 도라왔다오

꿈속을헤매이며 당신찾아떠돌다 




가도가도못만나고 불러봐도소용없어

허전한 이마음을 무엇에 채울길없고

정처를 모른는채 발길에 가는길맛겨




벌써떠난즐거움은 되도라올줄모르고

터벅터벅 힘 잃어 몸마음만 무거워

당신옆에 주저앉아 바라볼뿐이라오






/1994년 6월





----------------------



앤의감상문





/ By Priscilla





이제 드디어 방랑의 삶이 끝나고

 그간 그리움의 대상이었던 

 님을 상봉했으니 더 이상 

방황할 일은 없으실테죠!




그토록 길게 느꼈던 세월의 흐름이 

바로 눈 깜짝할 한 순간 이었음을 다시한번 

시부님의 시를 통해 느끼게 되는 군요!




과연 인생의 무상함을 발견하고 

 한 없이 그리며 애타게 헤매고 

살았던 시부님의 삶!




마치 '부메랑'처럼 운명적으로 되돌아와 

이제는 잊혀버린 추억 속에서나마 다시 만날 수 밖에 

없었음을ㅡ시에 담은 시부님의 마음을 말이라죠!




그토록 헤매며...가는 세월을 속절없이 그대로 떠나

보내야했던 그리움의 시간들을 주마등처럼 떠올려보며 

어렴풋하게나마 다시금 확인하고 싶으셨던 것이겠죠!

 



마찬가지로, 오랜 시간 주님을 떠나 정처없이 유랑했다가

때가 되어 비로서 주님을 찾아 그 품에 다시 돌아온 

인생이야말로 가장 값지고 행복한 삶을 

찾은 것이 아닐런지요? 






-------------------




(찬 331/ 나 주를 멀리 떠났다) 




나 주를 멀리 떠났다 이제 옵니다. 

나 죄의 길에 시달려 주여 옵니다.



나 이제 왔으니 내 집을 찾아 주여 

나를 받으사 맞아주소서



그 귀한 세월보내고 이제 옵니다. 

나 뉘우치는 눈물로 주여 옵니다. 



나 이제 왔으니 내 집을 찾아 주여 

나를 받으사 맞아주소서!...






2011/05/02


/ By Priscilla






BLOG main image
뉴질랜드 에바다교회
뉴질랜드 에바다교회입니다

카테고리

Menu
Notice
Sermon
Christian Life
Bible Study
Media
Life
Resource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