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질랜드 에바다교회

                                                                                      





하나님의 거룩한 성전 

/ 아름다운 권속 

[엡 2:11-22]




/ By Priscilla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이스라엘 백성과 하나된 

하나님의 권속인 우리는 모든 지체가 모양과 모습은 다르나 



한 성령 안에서 하나님의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지어져가는 것이라는 것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 



하나님의 선민, 하나님의 율법을 받은 자들과 이방인인 나와는 

그 관계성이 참으로 희박한 사이였으나,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하심으로 말미암아 상황이 바뀌어져 

놀랍게도 믿음으로 그리스도의 한 피를 나눈 한 형제가 되어버렸다. 



인류의 조상 첫 아담의 범죄로 인해 이 모든 무너진 

하나님과의  관계성의 괴리와 아울러 이웃과 만물간에 있었던 

관계차단의 장벽을 허물어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크신 사랑은 이루 측량할 길이 없다. 



예수 그리스도는 평화의 주로 오셨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고난과 희생으로 인한 

그 댓가로 죄가 용서되어지고 더불어 하나님의 권속이 된 나!   

 


나 역시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하나님의 권속답게 

세상 속에서 삶을 영위하는 동안 평화와 화해의 도구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이제 모든 우리의 인생은 믿음안에서 하나되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연합되어 한 지체로서 손색이 없도록 

하나님의 거룩한 성전을 이루어 나가는데 부족함이 없어야할 것이다. 



사도 바울은 우리가 그리스도안에서 한몸을 이루고 

점차 점진적으로 하나님의 성전이 되어가고 있다고 말한다.



점진적으로 하나님을 알아가는 도상에서 

'존 번연' '천로 역정'을 생각하게된다. 



하나님의 왕국에 입성하기 위해 순례자의 길을 가는 

인생 길에서 하나님의 백성들이 어디에 있든지 

하나님께서는 낱낱히 기억하시며 지켜보신다. 



'야훼 섬머' (거기 계시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결코 떠나지 아니하신다.



하나님은 우리가 어디로 가든지 거기 계셔ㅡ

 내게 언제나 희망을 잃지 말고 인생 길을 곧게 따라 오라시며 

친히 성령님을 보내주셔서 발 걸음을 인도해 주신다. 



그리하여 하나님을 신뢰하고 손짓하시며 삶 가운데 

더욱 하나님의 계시의 정신을 밝히 계시해 주신다.

 


또한 내가 어디로가든지 하나님께서는 나를 기억하시고 

하나님의 성전임을 기억나게 하신다. 



그러므로 하나님께 감사드리는 우리 자신이 

하나님의 성전이요,  값 주고 사신 권속임을 잊지말자. 



1) 하나님의 권속임을 깨닫고 기쁨으로 살자. 

2) 예수 그리스도의 제체로서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며 화평의 도구가 되길 더욱 간구하자.



기도



주여! 주님께서 거하시기 알맞은 성전이게 하소서 

저를 기억하시고 인도하시니 진정 감사합니다. 

  




2011/04/18



/ By Priscilla












BLOG main image
뉴질랜드 에바다교회
뉴질랜드 에바다교회입니다

카테고리

Menu
Notice
Sermon
Christian Life
Bible Study
Media
Life
Resource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