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질랜드 에바다교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잃어버린 아들의 비유2

/재미있는 성경상식3
[누가복음 15장]




 / By Esther





세 번째 비유 잃어버린 아들2


 


앞서 살펴 본 비유들은 잃어버렸던 생명을 도로 찾음으로써

기쁨으로 막을 내리는 반면, 마지막 세 번째 비유는 독특하게 진행됩니다.

 



아버지는 돌아온 아들을 위해 큰 잔치를 베풀어 줍니다.

특별한 날, 또는 귀한 손님을 위해 잡는 살진 송아지가 준비되고

악기와 많은 사람들이 함께 춤을 추며 기뻐하는 대 규모의 잔치.

 



살진 송아지는 귀한 손님 뿐 아니라

다른 이들도 초대되어 넉넉히 기쁨을 나누는 행사입니다.




풍류와 춤은 가족 외 많은 인원이 모임을 나타내며

이는 가족범위가 아닌 큰 규모의 잔치였음을 알려줍니다.



 

마침, 하루 일과를 마치고 돌아오는 형이 궁금해 하다

자초지정을 알고 무척 화가 나 집에 들어가길 거부하죠.




열심히 아버지를 섬기고 명을 어긴 적도 없었는데

아무것도 주지 않았으면서 이 아들이 돌아오니

위해 송아지를 잡았다고 투덜거립니다.


 


오늘날, 교회에서 많은 이들이 봉사, 섬김으로 일하는 가운데

가끔씩 허탈하고 억울하거나 화날 때가 있습니다.

교회 안에서 있지만 궂은 일은 다 맡아 하는데 피곤하고

 



큰 아들을 본다면 이해도 되고, 화가 날 수 있겠지만

여기서 섬기다의 원어를 살펴본다면

헬라어 <둘류오>는 '종과 같이 섬겼다'  뜻으로

아버지를 섬김보단 그저 상전을 섬기듯 복종했음을 의미합니다.

 


 

, 이렇게 투덜거리며 화가 난 아들에게

아버지께서 슬그머니(?) 등장하여 함께 들어가길 권유합니다.

어디서 오셨을까요?

 



지금은 행사가 한창 진행 중이고 웬만큼 부유한 아저씨라 한다면

비슷한 지위 혹은 높고 부유한 상류층 사람들도 있을 것이고

파티를 주최하여 열었다면 마지막 손님이 떠나는 시간까지

그들과 함께 자리를 지키는 것이 예의일 텐데

손님을 버려두고 아들에게 왔다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 행동입니다.

 



여기서 갑자기 궁금해 집니다.

왜 큰 아들은 자기 집인데 들어가기를 거부하는 것일까요?

그저 자기 방에 가서 잠을 잔다던지 할 수도 있을 텐데 말이죠.




과연 집에 들어갔을 때 어떤 상황에 놓이느냐...

아버지는 주최자, 동생은 주인공

그렇다면 큰 형의 입장은 어떻게 될까요?

 



아버지는 어른 분들 상대로, 동생은 모두가 보이는 곳에서,

결국 형이 행사에 돌아가는 나머지 모든 것을 관장해야 합니다.




재산 탕진하고 빈털터리로 돌아와 다시 아들행세 하겠다는 것도 그렇고

심기가 불편하데 그를 위해 잔치를 진행하다니 생각만 해도 화가 납니다.

 



마침내 분노로  동생을 이 아들이란 말로 표현하는데

별 뜻 없어 보이는 이 호칭은 실은

동생에 대한 멸시와 경멸을 나타내는 표현으로

형제보다 별개의 존재이며 적대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노골적으로 불평하는 큰 아들 옆에 다가온 아버지.

더군다나 빨리 자리로 돌아가는 것 보다

투덜대는 아들에게 화를 낸다거나 언성을 높이지 않고

계속해서 그를 부드럽게 권면합니다.

 



내 소유가 다 네 소유잖니 말씀 하시며

동생에 대한 ‘이 아들의 호칭을 네 동생이라 정정하십니다.

 



항상 아버지와 함께 있고 화낼 이유가 없다는 것과

동생도 남이 아닌 누릴 권리가 있는 같은 신분이라는 것을 알려주시는 거죠.

 



할 일이 있음에도 불과하고 모든 것을 떠나 이 중요한 시간에

아들의 투정을 받아주고 계시는 대목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작은 아들이 돌아올 때 그를 위해 달려가 입을 맞춘다던지

큰 아들을 위해 시간을 할애하고 계신다던지

계속 예의에 어긋난 행동만 하시는 아버지.




타인의 시선에 의해 행동하는 것 보다

각각 아들들의 마음 본질과

그들의 내면 깊은 곳까지 마음으로 다가서는 아버지.




하나님의 사랑이 어떠한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과연 큰 아들은 어떤 선택을 하였을까요?




정답은,
아버지의 권유를 마지막으로 스토리가 끝나 버리니
그가 어떤 선택을 했는지 알 길이 없다는 것입니다.

 



답 없이 읽는 이로 하여금 답을 내라 한다면

과연 누가 결론을 내야 할까요?

 



예수님 시대 때는 형 입장이었던 바리새인일 수 있겠고,

지금은 성경을 읽는 사람 모두일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선 그 시대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의 크리스챤들에게

2000년 동안 동일한 질문을 하고 계시지만
 우리의 대답은 각각 다를지도 모릅니다.

 



 2009/03/31


/ By Esther





BLOG main image
뉴질랜드 에바다교회
뉴질랜드 에바다교회입니다

카테고리

Menu
Notice
Sermon
Christian Life
Bible Study
Media
Life
Resource
School